아시아의 근현대 과정에서 감내해야만 했던, 폭력·절망·무력감·상처 등을 드러내는 작품으로 구성했다. 

성병희 / Sung Byung-hee

조회수 91



성병희 맨홀 Manhole 131x162cm acryl on canvas 2016




성병희 유폐 Confinment 131x162cm Acryl on canvas 2018




성병희 질식 Suffocated 131x162cm Acryl on canvas 2017




성병희 팬데믹 91.0x116.7cm Acryl on canvas 2021




성병희 팬데믹 pandemic 162x131cm Acryl on canvas 2021



성병희 희생양 Scapegoat 131x162cm Acryl on canvas 2018


사육당한 현실의 끔찍한 현실의 자화상을 그린다. 부패한 내면의 죽은 사고들과 암울한 생각들(동물의 사체 더미들)과 호흡을 공유하며 체제에 사육당하는 끔찍한 현실의 자화상이다. 그것은 자아일 수도 있고 도덕이거나 종교적 신념일 수도 있다. 누구에게도 말할 수 없는 내부의 겨울과 그 안의 강력한 전염성 우울은 스스로를 가둔다. 언제 끝날지 알 수 없는 자발적 고립의 상황을 내부의 시선으로 바라본 모습이다. 그로 인해 파생되는 암울한 사고, 부패한 내면으로 드러나는 것은 무엇일까!, 팬데믹 상황에서의 자발적 고립, 붉고 뭉글거리는 고깃덩어리로 놓여있는 희생양의 머리 등을 통해 불편한 심기를 자극한다.

Artist depicts a self-portrait of the terrifying reality of a bred reality. It is a self-portrait of a terrible reality that is bred by the system, sharing breathing with the dead thoughts and gloomy thoughts (heaps of animal corpses) within. It can be ego, moral or religious beliefs. An inner winter that no one can tell and a powerful contagious depression within it locks itself in. It is a look from the inside of the situation of voluntary isolation, where it is unknown when it will end. It stimulates uncomfortable feelings through the gloomy thoughts that result from that, what is revealed inside the corrupted inner world!, Spontaneous isolation in a pandemic situation, the head of a sacrificial lamb lying in a red, lumpy piece of meat, etc. stimulates uncomfortable feelings.




성병희 (b.1966, Sung Byung-hee, Korea)


개인전

- 2019 제10회 개인전(호아드) “Tanatopsis”

- 2018 제9회 개인전(갤러리 세인)“붉은 강”

- 2018 제8회 개인전 (인디 아트홀 공)“Phobophobia

- 2017 제7회 개인전 (고양 아람누리 갤러리 울)“부서진 침묵”

- 2017 제6회 개인전(무국적 아트스페이스)“문신이라는 뼈”

- 2014 제5회 개인전(갤러리 고도)“잠재적 표상”

- 2012 제4회 개인전(갤러리 빔)“들여다 보기”

- 2010 제3회 개인전(나무 화랑)“살아남기”

- 1995 제2회 개인전 (금호 갤러리)“변두리 사람들”

- 1992 제1회 개인전“ 이땅의 사람들”(인데코 화랑)

 

단체전 및 초대전

- 2021년 “악행의 평범성”(해동 문화예술촌, 전남 담양)

- 2020년 “컬러를 걷는 사람들”(에코락 갤러리,서울)

- 2017년 “음식 사냥”(전북 도립 미술관,전주)


Solo Exhibition

- 2019 10th Solo Exhibition (Hoard) “Tanatopsis”

- 2018 9th Solo Exhibition (Gallery Sein) “Red River”

- 2018 The 8th Solo Exhibition (Indie Art Hall) “Phobophobia”

- 2017 The 7th Solo Exhibition (Goyang Aramnuri Gallery Wool) “Broken Silence”

- 2017 6th Solo Exhibition (Stateless Art Space) “The Bones of Tattoos”

- 2014 The 5th Solo Exhibition (Gallery Godot) “Potential Representation”

- 2012 The 4th Solo Exhibition (Gallery Beam) “Looking Inside”

- 2010 The 3rd Solo Exhibition (Namoo Gallery) “Surviving”

- 1995 The 2nd Solo Exhibition (Kumho Gallery) “People on the outskirts”

- 1992 The 1st Solo Exhibition “People of this Land” (Indeco Gallery)


Group and Invitational Exhibitions

- 2021 “The banality of evil deeds” (Haedong Culture and Arts Village, Damyang, Jeollanam-do)

- 2020 “People who walk through color” (Ecorock Gallery, Seoul)

- 2017 “Food Hunt” (Jeonbuk Museum of Art, Jeonju)

주최: 여수시 / 주관: 여수국제미술제추진위원회 / 후원: 2012여수세계박람회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