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의 근현대 과정에서 감내해야만 했던, 폭력·절망·무력감·상처 등을 드러내는 작품으로 구성했다. 

임안나 / Lim An-na

조회수 37

임안나 Ending cut #1 Pigment Print 150X225cm 2020


임안나 Hidden cut #1 Pigment Print 150X225cm 2020


임안나 Rehearsal of anxiety 1 100x150cm Archival Pigment Print 2018


임안나 Rehearsal of anxiety 3 100x150cm Archival Pigment Print 2018


임안나 Rehearsal of anxiety 13 150x100cm Archival Pigment Print 2018

 

<불안 ON/OFF> 시리즈는 전쟁, 테러, 재난 이미지를 유통하는 미디어로 인한 불안과 불감의 혼재 그리고 현실과 가상의 혼돈을 감내하는 무력한 소비자라는 자기 인식에서 출발했다. 발전하는 미디어 환경은 나에게 시공간을 초월하여 현대 사회의 위험 요소와 타인의 고통을 목격하고, 관람하게 한다. <불안의 리허설> 시리즈는 스펙터클 해지는 미디어 속 잔혹한 재난 장면이 유발한 불편한 감응과 그로 인해 영화처럼 상상되는 내 주변의 디스토피아를 재연했다. 불안을 에너지로 가져와 테러로 인한 참사 이미지를 바탕으로 가상의 비극적 상황을 기획하였고, 109명의 지원자가 동참했다. 이들은 서울시청 앞 광장, 광화문, 서울역 광장 등 서울의 대표적인 장소에서 가상 사건의 사망자 또는 생존자로 등장하여 사진에 찍혔다. 각자의 기억 속에 각인된 비극적 이미지에 자신의 감정을 투사한 퍼포먼스와 연극적인 행위로 미디어가 유발한 죽음 불안과 공포의 이미지를 패러디했다.

The <Anxiety ON/OFF> series started from the self-awareness of a powerless consumer who endures a mixture of anxiety and dissatisfaction caused by media distributing images of war, terrorism, and disaster, and the chaos between reality and virtual reality. The evolving media environment allows one to witness and watch the dangers of modern society and the suffering of others, transcending time and space. The <Rehearsal of Anxiety> series re-enacted the uncomfortable reaction induced by the brutal disaster scenes in the media becoming spectacular and the dystopia around one that the artist imagined like a movie. By bringing anxiety into energy, a hypothetical tragic situation was planned based on the image of the tragedy caused by terrorism, and 109 volunteers participated. They appeared as dead or survivors of virtual incidents in representative places in Seoul, such as the Plaza in front of Seoul City Hall, Gwanghwamun, and Seoul Station Plaza, and were photographed. The performance and theatrical acts in which one's emotions are projected onto the tragic images imprinted in each person's memories parody the media-induced images of death anxiety and fear.

 


임안나 (b.1970, Lim An-na, Korea)

 

임안나는 최근 전시 <불안 ON/OFF>를 비롯한 19회 개인전과 50회가 넘는 국내외 기획전을 통해 성실한 작업 활동을 보여주고 있다. 일우 사진상(2020), ARLES 국제사진 페스티발 포토폴리오 어워드(2019), 수림 사진 문화상(2014) 등을 수상하며 주목 받는 중견작가로 작품성을 인정받고 있다. 작품들은 사진행위 안팎에서 상상과 실제의 틈과 겹을 유쾌하게 구성한 현대사진의 이미지 화법들을 다채롭게 보여주고 있다. 그녀는 사진학 박사학위를 받은 이론을 겸비한 창작자로서, 사회적 비극과 미디어의 관계 속 사진 행위의 자기반영적 의구심을 창작 에너지의 주요 원천이자 화두로 이어가고 있다.


Lim An-na is showing sincere work through 19 solo exhibitions, including the recent exhibition <Anxiety ON/OFF>, and more than 50 domestic and international special exhibitions. She has won the Ilwoo Photography Award (2020), the ARLES International Photography Festival Portfolio Award (2019), and the Surim Photography Culture Award (2014), and her work is recognized as a notable mid-level artist. Her works show a variety of imagery methods of contemporary photography that delightfully compose the gaps and layers between imagination and reality, both inside and outside the act of photography. As a creative creator with a Ph.D. in Photography, she continues to be a major source of her creative energy as well as a main topic in the self-reflective questioning of photographic behavior in the relationship between social tragedy and media.

주최: 여수시 / 주관: 여수국제미술제추진위원회 / 후원: 2012여수세계박람회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