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희망·서정성 등을 담고 있는 작품들로 구성했다. 저마다의 처지를 인정하면서 다양하게 분출하는 긍정의 힘을 펼치고자 한다.

이호철 / Lee Ho-chul

조회수 48



이호철 사유 Thinking, 150.0x130.0x320cm, Styrofoam, acryl, mixed media, 2019



이호철 Lee Ho chul 프라이 Fry 400x1,000cm FRP urethane color coat 2021


전시작품의 전체적인 모티브는 삶과 죽음, 희망, 꿈, 의지, 절망 등의 것들을 달걀 후라이와 미러볼의 형태로 우주를 담고 있는 반가사유상을 통해 형상화함으로써 “나”이기도 하고 또는“우리”이기도 한 것들에게 속한 모든 사회적 이념들을 통해 그 정체성을 확인하는 기회로 삼는 동시에 주위 현실을 반영하며 재현하는 것이다. 이는 인간 사이에 보이지 않는 것들에 대한 느낌을 표출해 나가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또한, 재료와 기법에서 감상자가 부담을 느끼지 않고 접하여 위트가 묻어나지만 그곳에서 많은 표정과 삶의 모습들을 읽어낼 수 있으며, 우리의 내면에 밑바탕을 이루는 욕망의 덩어리를 접할 수도 있다.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는 이 사회에 한 부속으로서 때때로 자신의 존재 의미에 대한 반성의 기회조차 박탈 당한 다. 생존의 각축에 시달려야 하며 현대사회 특유의 보편적 삶을 살아가기를 강요당하고 있기 때문이다.

The overall motif of the works is to embody life and death, hope, dreams, will, despair, etc. through a thinking Buddhist image that contain the universe in the form of fried eggs and mirror balls, giving them to those who are both “I” and “we”. It is an opportunity to confirm its identity through all the social ideologies it belongs to, while at the same time reflecting and reproducing the surrounding reality. It focuses on expressing feelings about invisible things between humans. In addition, the audience can touch the materials and techniques without feeling burdened, revealing wit, but from there, many expressions and aspects of life can be read, and we can come into contact with the mass of desire that forms the basis within us. As part of this society, we are sometimes deprived of even the opportunity to reflect on the meaning of our existence. This is because they have to face the struggle for survival and are forced to live a universal life unique to modern society.





이호철 (b.1975, Lee Ho-chul, Korea)


전북대학교 예술대학 조소전공 박사 휴학

원광대학교 미술대학 조소전공 석사

개인전 9회 (서울, 전주)

단체전 500여회 (독일, 일본, 서울, 전주, 광주, 여수 등)

63회 우진청년작가선정

2014 김치현청년미술상 수상

교동아트미술관 젊은 미술전 선정작가

7회 온고을미술대상전 “대상”

35, 37회 전라북도미술대전 “우수상”

대교문화재단조각대전 “대상”등 다수 수상

 

- Doctoral degree leave of absence from Jeonbuk National University

- Master of Arts in Sculpture, Wonkwang University

- 9 solo exhibitions (Seoul, Jeonju)

- 500 group exhibitions (Germany, Japan, Seoul, Jeonju, Gwangju, Yeosu, etc.)

- 63rd Woojin Young Artist Selection

- 2014 Kim Chi-hyun Youth Art Award

- Selected Artist for Young Art Exhibition at Gyodong Art Museum

- The 7th Ongoeul Art Awards “Grand Prize”

- 35th, 37th Jeollabuk-do Art Exhibition “Excellence Award”

- Received multiple awards including “Grand Prize” at Daekyo Cultural Foundation Sculpture Contest

주최: 여수시 / 주관: 여수국제미술제추진위원회 / 후원: 2012여수세계박람회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