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희망·서정성 등을 담고 있는 작품들로 구성했다. 저마다의 처지를 인정하면서 다양하게 분출하는 긍정의 힘을 펼치고자 한다.

마크 살바투스 / Mark Salvatus(Philippines)

조회수 39

    

    

마크 살바투스 Mark Salvatus Blue Moon 0800min Video installation in single channel 2019


마크 살바투스는 사회문제와 경험의 다양한 결과를 제시하는 오브제·사진·비디오·설치 및 참여 프로젝트를 사용하여 직간접적인 참여를 구축하려고 노력합니다. 1910년의 Lucban Carnival은 단 한 번만 실현되어 사회적 기억에서 거의 사라지고 100년 동안 인식되지 않은 채로 남아 있었다. 마닐라의 로페즈 박물관 기록 보관소에서 카니발의 이미지와 문제의 신문 기사를 발견한 Salvatus는 이 역사적 순간을 재현하기 위해 Lucban으로 돌아가기로 결정했다. 매우 지역적이고 교구적처럼 보이는 이 행사는 훨씬 더 넓은 글로벌 네트워크에 들어갈 수 있는 기회로 볼 수 있다. 이번 작품에서는 정복자의 특징을 다양한 가면으로 표현했다. 이는 스페인 통치 기간 동안 필리핀의 식민 행정관이었던 멕시코와 연관성을 보여주기도 한다.

Mark Salvatus strives to build direct and indirect engagement through the use of objects, photos, videos, installations, and participatory projects that present the diverse consequences of social issues and experiences. The Lucban Carnival of 1910 was active only once, almost disappearing from social memory and remained unrecognized for 100 years. Having found images of the carnival and newspaper articles in question in the archives of the Lopez Museum in Manila, Salvatus decided to return to Lucban to recreate this historical moment. Looking very local and parish, this event can be seen as an opportunity to get into a much wider global network. In this work, the characteristics of the conqueror are expressed through various masks. It also shows links to Mexico, which was the colonial administrator of the Philippines during Spanish rule.



마크 살바투스 (b.1980, Mark Salvatus, Philippines)


비엔날레 2019, 우에노예스, 도쿄; Unfolding: Fabric of our Life, Mill6 CHAT, 홍콩, PCAN Pavilion, 광주비엔날레(2018), How Little You Know About Me, 국립현대미술관, 서울(2018); 태양은 역사가 전부가 아니라는 것을 가르쳐준다, 오사지 예술 재단 (2018); Sunshower, Art in South Asia from 1980's-현재, 모리 아트 뮤지엄(2017); Rencontres Internationales 파리/베를린(2016-2017); 필리핀관, 베니스 건축 비엔날레(2016); SONSBEEK International, Arnhem, 네덜란드(2016); 제3회 싱가포르 비엔날레(2011), 제4회 광저우 트리엔날레(2011), 자카르타 비엔날레(2011 & 2015)

 

Biennale 2019, UENOYES, Tokyo; Unfolding: Fabric of our Life, Mill6 CHAT, Hong Kong, PCAN Pavilion, Gwangju Biennale (2018), How Little You Know About Me, MMCA, Seoul (2018); The sun teaches us that history is not everything, Osage Art Foundation (2018); Sunshower, Art in Southeast Asia from 1980's-now, Mori Art Museum (2017); Rencontres Internationales Paris/Berlin (2016-2017); Philippine Pavilion, Venice Architecture Biennale (2016); SONSBEEK International, Arnhem, Netherlands (2016); 3rd Singapore Biennale (2011), 4th Guangzhou Triennale (2011), Jakarta Biennale (2011 & 2015)

주최: 여수시 / 주관: 여수국제미술제추진위원회 / 후원: 2012여수세계박람회재단